‘나 혼자 산다’ 한혜진, 뉴욕서 패션쇼 감상 중 눈물 쏟을 뻔한 사연은?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MBC '나 혼자 산다' 한혜진 / 사진제공='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 한혜진 / 사진제공=’나 혼자 산다’

모델 한혜진이 8년 만에 뉴욕으로 금의환향한다.

한혜진은 오는 24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 222회에서를 통해 대한민국 대표로 뉴욕 패션위크에 참석한 모습을 공개한다.

이날 방송에서 한혜진은 뉴욕 패션위크에 프론트 로우에 초대받아 8년만에 뉴욕으로 금의환향한 순간의 일거수일투족을 선보이며한달심이 아닌톱모델한혜진의 삶을 보여줄 예정이다.

특히 이와 관련해 한혜진이 경호원이 대동된 VIP 의전서비스를 받고 백스테이지에서 디자이너와 만나는 등 뉴욕 방문기의 일부분이 선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사진 속 한혜진은 시크한 표정으로 패션쇼를 보고 있다. 그러나 쿨해 보이는 이 모습은 사실 울음을 참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것. 이후 그녀는 인터뷰를 통해 “눈물을 꾹 참았어요라고 당시의 심경을 고백했다고 전해져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이 밖에도 한혜진은 뉴욕에서 모델활동을 하던 때로 돌아가 추억 여행을 할 예정이다그녀는 뉴욕 활동 당시의 인연을 오랜만에 만나 11년 전 뉴욕에 와서 처음으로 찍은 폴라로이드 프로필 사진과 긴 세월에 빛 바랜 종이를 발견하고 깜짝 놀랐다고.

뉴욕으로 금의환향한 한혜진의 패션위크 참석기와 추억을 담은 여행은 오는 24일 오후 11시 방송되는나 혼자 산다에서 만날 수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