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기로운 감빵생활’, 시청률 최고 6.3%… 연출X캐릭터X스토리 ‘눈길’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방송화면

사진=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방송화면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이 연출, 캐릭터, 스토리 3박자가 완벽하게 어우러지며 대박 예감을 몰고 왔다.

지난 22일 ‘슬기로운 감빵생활’ (연출 신원호, 극본기획 이우정, 극본 정보훈)이 처음 방송했다.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주인공 슈퍼스타 야구선수 김제혁(박해수)이 하루아침에 범죄자가 되어 들어간 교도소 안에서 일어나는 이야기와 그 안에 사는 사람들의 생활을 그린 블랙코미디 드라마다.

‘슬기로운 감빵생활’ 1화는 유료플랫폼 전국 가구 기준 평균 시청률 4.6%, 최고 시청률 6.3%를 기록하며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순위에서 1위에 올랐다. tvN 타깃 2049 시청률은 평균 2.8%, 최고 3.7%까지 치솟으며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1위에 올랐다.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기준) 이날 방송 전후로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는 ‘슬기로운 감빵생활’이 줄곧 1위에 랭크되며 뜨거운 관심을 증명했다.

이날 첫 방송에서는 험난한 ‘감빵생활’을 시작하게 된 김제혁의 교도소 입성기가 흥미진진하게 그려졌다. 메이저리그 입단을 앞두고 있던 슈퍼스타 야구선수 김제혁은 하루아침에 범죄자가 됐다. 여동생을 성폭행하려던 범인과 마주친 김제혁은 트로피로 범인의 머리를 내려쳐 정당방위가 아닌 과잉방위 혐의로 징역 1년의 법정구속을 선고 받고 서부구치소에 수감됐다. 첫 방송은 믿고 보는 ‘응답하라’ 제작진의 섬세한 연출과 다채로운 캐릭터 열전,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스토리가 조화롭게 펼쳐지며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매주 수, 목 오후 9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