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빈, 이런 캐릭터는 처음이야!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박은빈/사진=SBS '이판사판' 방송화면

박은빈/사진=SBS ‘이판사판’ 방송화면

SBS 드라마 ‘이판사판’의 배우 박은빈이 전무후무한 캐릭터를 만들어냈다.

박은빈은 ‘이판사판’에서 이정주 역을 맡아 여태껏 본 적 없는 법원의 자타공인 ‘꼴통 판사’로 변신했다. 이정주는 대한민국 최고의 엘리트 판사가 되고 싶어 하지만 뜻하지 않은 사건, 사고를 몰고 다니는 요주의 인물이다.

지난 22일 첫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에서는 이정주가 자신을 둘러싼 사건들을 해결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지하철 안에서 자신을 성추행하려던 남자에게 살벌한 경고를 날리는 것을 시작으로 출근 도중 중요한 사건 기록을 도난 당하는 험난한 출근길이 이어졌다.

이어진 장면에서 이정주는 미성년자를 성폭행한 김주형(배유람)의 재판 현장에서 대형 사고를 치게 된다. 김주형의 인면수심 발언에 분노를 참지 못하고 단상 위에 올라가 법복을 벗으며 욕을 퍼붓는 난동을 부린 것. 이어 법정 난동 사건을 담은 동영상이 인터넷에 퍼지며 법원 내 ‘문제적 판사’로 등극하게 된다.

이렇듯 쉴새 없이 몰아치는 전개와 과거와 현재를 넘나드는 구조 속에서도 박은빈은 자신만의 중심을 잡으며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표현했다. 고등학생시절 사건 기록을 훔치고 화장실에 숨어 숨죽여 우는 장면은 박은빈만의 섬세한 감정연기가 돋보였다. 이어 법정 난동 장면은 성공과 정의 중 정의를 선택한 이정주의 모습을 다양한 표정 연기로 표현하며 그녀의 존재감을 발휘해냈다.

뿐만 아니라 시선을 사로잡는 청순한 비주얼로 사의현(연우진)과의 심쿵하는 로맨스부터 도한준(동하)과의 통통 튀는 로맨스까지 만능 케미로 시청자들에게 설렘까지 선사해 연이은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이판사판’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