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혁의 사랑’ 최시원X공명, 전에 없던 애틋한 분위기로 ‘시선 강탈’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tvN '변혁의 사랑'/사진제공=tvN

tvN ‘변혁의 사랑’/사진제공=tvN

tvN ‘변혁의 사랑’ 최시원과 공명이 애틋한 눈물로 관계 변화를 예고했다.

‘변혁의 사랑’(연출 송현욱 이종재, 극본 주현) 측은 23일 변혁(최시원)과 권제훈(공명)이 진한 남자의 눈물을 흘리는 스틸컷을 공개해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종영까지 단 4회만을 남겨두고 강수그룹의 핵심 문제에 다가서며 긴장감을 높이고 있는 ‘변혁의 사랑’이 드디어 변혁, 백준(강소라)의 반란에 권제훈까지 합세하며 보다 완벽해진 을벤져스 조합이 완성됐다. 권제훈은 변혁의 누명을 벗기기 위해 ‘안녕 고양이’ 작전에 합류해 찰떡 호흡을 과시하면서 끈끈한 우정을 과시하기도 했다. 변혁과 권제훈이 강수그룹과 전면전을 예고하며 흥미를 유발한 가운데, 엇갈린 삼각 로맨스도 꿀잼 지수를 더하고 있다.

애증의 관계로 알쏭달쏭 우정을 선보여 왔던 두 사람 사이에 온풍이 불어오는 것일까. 공개된 사진 속 변혁과 권제훈은 전에 없던 애틋한 분위기로 궁금증을 자극한다. 언제나 유쾌한 표정으로 긍정적인 에너지를 내뿜었던 변혁은 눈물이 그렁하게 차오른 눈빛으로 권제훈을 가만히 응시하고 있다. 얼굴 가득 따뜻한 미소를 품고 있는 변혁의 얼굴에는 권제훈에 대한 안타까움과 슬픔이 어려 있어 호기심을 자극한다. 침대에 쓰러지듯 앉아 가슴까지 부여잡은 권제훈 역시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고 눈물을 흘리고 있다. 두 사람은 오랜 시간 친구로 함께했지만 깊은 감정의 골이 있어왔던 상황. 변혁과 권제훈이 감정을 드러내며 눈물을 흘리게 된 사연은 무엇인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변혁과 권제훈은 오묘한 브로맨스 케미를 발산해왔다. 변혁은 권제훈을 가장 친한 친구로 믿고 의지해왔지만, 강수그룹에 일방적으로 희생하는 아버지 권춘섭(이한위)을 보며 성장했고 변혁의 사고 처리를 전담해온 권제훈은 변혁에게 애증의 복합적인 감정을 가지고 있었다. 여기에 백준을 사이에 둔 삼각 로맨스까지 가세하며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변혁이 백준을 향한 권제훈의 마음을 알게 된 것인지, 권지훈이 백준에게 진심을 전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변혁의 사랑’ 제작진은 “변혁과 권제훈의 관계에 변화를 줄 결정적인 사건이 이번 주 방송에서 그려진다. 강수그룹과 전면전을 선언한 상황에서 이 일을 계기로 변혁과 권제훈의 협력이 더욱 끈끈해질 예정. 두 사람의 불붙는 브로맨스 호흡을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변혁의 사랑’은 오는 25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