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빵생활’ 첫방②] 박해수X정경호, ‘다크호스’인 이유가 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지난 22일 방영된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방송화면 캡처.

지난 22일 방영된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방송화면 캡처.

배우 박해수와 정경호가 tvN 수목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극본 기획 이우정, 극본 정보훈, 연출 신원호,이하 ‘감빵생활’)을 이끌 ‘다크호스’로 떠올랐다.

‘감빵생활’은 슈퍼스타 야구선수가 하루아침에 범죄자가 되어 들어간 교도소 안에서 일어나는 이야기를 담은 블랙코미디다.

지난 22일 처음 방송된 ‘감빵생활’에서 박해수는 슈퍼스타 야구선수 김제혁, 정경호는 엘리트 교도관 이준호를 맡았다.

그간 여러 드라마와 영화에서 조연을 맡았던 박해수는 ‘감빵생활’에서 처음으로 주연을 맡았다. 첫 주연이지만 박해수는 극을 힘있게 이끌고 나가기에 손색이 없었다. 드라마와 영화는 물론 ‘남자충동”유도소년”소행성 B612’ 등 다양한 연극에서 경험을 쌓아온 그의 연기 내공이 빛났다. 진정성있게 공감을 이끌어내는 힘이 느껴졌던 그의 연기는 방송에 앞서 제작발표회에서 왜 신원호 PD가 “박해수의 연극을 보고 돌아가는 택시 안에서 이우정 작가와 주연 낙점을 결심했다”고 말했는지를 설명했다.

정경호의 깊어진 연기 또한 극의 재미를 배가하는 하나의 굵직한 축이었다. 서늘한 눈빛과 표정을 가진 교도관이 된 정경호는 앞으로 그가 ‘감빵생활’에서 또 어떤 연기를 보여줄 지 기대하게 만들었다.

두 사람은 다수의 작품으로 연기력을 다져온 만큼 ‘부암동 복수자들’이 떠난 자리에 수, 목요일의 새로운 재미를 안겨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김제혁과 추억이 있는 이준호는 그에 대해서라면 모르는 게 없고, 김제혁 이야기만 나오면 유독 흥분하는 인물로 설정돼 있기 때문에 앞으로 어떤 연기 호흡을 보여줄 지, 어떤 이야기를 펼칠지 기대를 모은다.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10분에 tvN에서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