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판사판’, 첫 방송 시청률 8.0%로 ‘순조로운 출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이판사판' 방송 캡쳐

/사진=SBS ‘이판사판’ 방송 캡쳐

SBS 드라마 ‘이판사판’이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23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2일 방송된 ‘이판사판’의 1회는 전국 시청률 6.9%, 2회는 8.0%를 기록했다.

‘이판사판’은 오빠의 비밀을 밝히려는 판사 이정주(박은빈)와 엘리트 판사 사의현(연우진)의 정의 찾기 프로젝트. 22일 방송에서는 이정주가 출근길, 날치기 강도에게 사건자료가 담긴 가방을 빼앗기며 얽히게된 사의현과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동시간대 방송된 KBS2 ‘매드독’은 7.4%의 시청률을, MBC ‘돈꽃’ 재방송은 3.7%의 시청률을 각각 나타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