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김부선 “재판 미루고 출연”..뜨거운 눈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라디오 스타'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라디오 스타’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부선이 “재판을 미루고 나왔다”며 눈물을 흘렸다. 22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 스타’에서다.

김부선은 “살고 있는 아파트의 동대표가 됐다. 관리비 비리를 파헤치려다가 소송을 진행했다”며 “오늘 재판이 있는데 미루고 나왔다”고 밝혔다.

그는 힘든 일화를 떠올리며 눈물을 흘려 다른 출연자들을 놀라게 했다. 김부선은 애써 눈물을 참으며 “아파트 이야기는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날 ‘라디오 스타’에는 김부선 외에도 노을의 강균성, 사유리, 조영구 등이 출연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