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드독’ 해체?…미끼를 던졌을 뿐!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BS2 수목드라마 '매드독' 방송 화면 캡쳐

KBS2 수목드라마 ‘매드독’ 방송 화면 캡쳐

KBS2 수목드라마 ‘매드독'(극본 김수진, 연출 황의경)이 위기에도 새로운 작전을 펼쳤다.

최강우(유지태)는 22일 방송된 ‘매드독’에서 “‘매드독’팀 해체한다”고 말했다. 최강우의 해체 선언에 멤버들은 충격을 받았다. 이후 ‘매드독’팀이 그간의 분노를 표출하며 싸우는 장면이 이어져 더욱 긴장감을 자아냈다.

그러나 강우는 “너희들이 해체된 척 시선을 분산 시키고 내가 미끼를 물어온다”며 작전을 세우고 지시를 내렸다. 이들은 술집에서 싸움을 벌이는 척 차홍주(홍수현)에게 ‘매드독’팀이 해체됐다는 거짓 소식을 알렸다.

이어 박순정(조재윤)은 온누리(정혜성)가 입원 중인 병원에 보냈다. 또 김민준(우도환)과 장하리(류화영)에게도 사건을 해결하기 위한 주요 인물들을 조사할 것을 지시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