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하, 이번엔 검사다…냉철한 눈빛은 여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이판사판'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이판사판’ 방송화면 캡처

배우 동하가 전작인 SBS 드라마 ‘수상한 파트너’에서 연쇄살인범 역을 맡아 섬뜩한 연기를 펼친데 이어 SBS 새 수목드라마 ‘이판사판’을 통해서는 냉철한 검사로 돌아왔다.

22일 베일을 벗은 ‘이판사판'(극본 서인, 연출 이광영)은 첫 회인만큼 등장인물 소개에 중점을 뒀다.

소탈하고 씩씩한 판사 이정주(박은빈)에 이어 엘리트 판사 사의현(연우진), 그리고 검사 도한준(동하)까지 차례로 등장했다.

의현과 한준은 각각 판사와 검사로 남편을 죽이지 않았다고 결백하는 여성의 재판에서 만났다. 한준은 냉철하게 재판을 이어가며 ‘수상한 파트너’ 속 살인마와는 전혀 다른 분위기를 냈다. 재판장을 나와서는 의현에게 투정을 부리며 따뜻하고 귀여운 면도 드러냈다.

극중 한준은 차기 대권 후보인 아버지의 가면을 벗기기 위해 검사가 된 인물이다. 출연하는 작품마다 출중한 연기력으로 호평받는 동하가 이번엔 어떤 매력을 보여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