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드독’ 우도환 “내가 다 망쳤어”..진실 밝힐 수 있을까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BS2 수목드라마 '매드독' 방송 화면 캡쳐

KBS2 수목드라마 ‘매드독’ 방송 화면 캡쳐

KBS2 수목드라마 ‘매드독'(극본 김수진, 연출 황의경) 속 우도환이 형의 진실을 밝히지 못 해 눈물을 흘렸다.

김민준(우도환)은 22일 방송된 ‘매드독’에서 주한항공 801편의 진실을 밝히기 위한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러나 회견은 중단됐고, 경찰서에 끌려가 주현기(최원영)에게 주한항공의 진실이 담긴 블랙박스 원본을 빼앗겼다.

민준은 죄책감에 시달렸다. 여기에 식사하러 간 가게에서는 민준 형제에 대해 “형이나 동생이나 미친놈들”이라며 “34억 보험금 받고도 돈 다라고 협박하러 기자회견 연 것”이라고 수군거리는 사람들의 말에 상처를 입었다.

그는 결국 형의 사진과 죽기 직전 형이 남긴 음성을 들으며 “형 미안해. 내가 다 망쳐버렸다”고 울었다. 그가 주한항공 801편의 진실을 밝히고 형의 억울함을 풀어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