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드독’ 유지태, 기자회견 중단…정보석 “개소리로 만들면 그뿐”

[텐아시아=김해인 기자]
KBS2 수목드라마 '매드독' 방송 화면 캡쳐

KBS2 수목드라마 ‘매드독’ 방송 화면 캡쳐

KBS2 수목드라마 ‘매드독'(극본 김수진, 연출 황의경)의 유지태가 주한항공 801편의 진실을 알리기 위한 기자회견을 중단했다. 이를 보는 정보석이 소름 끼치는 말을 뱉었다.

22일 방송된 ‘매드독’에서 온누리(정혜성)는 기자회견을 시작하려는 최강우(유지태)에게 ‘기자회견은 차준규가 만든 함정’이라며 문자를 보냈다.

이를 확인한 강우는 김민준(우도환)에게 달려들어 소란을 피우는 척했다. 결국 기자회견은 중단됐다.

이 모습을 뉴스로 보던 정보석은 “둘이 어색한 것 봐라. 한쪽은 피해자고 한쪽은 가해자처럼 쇼하고 있다”며 “우습지 않느냐. 똥개들이 짖어봐야 개소리로 만들면 그만이다”고 비웃었다.

김해인 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