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판’ 박은빈, ‘청춘시대’와는 다르다..’강렬 첫 등장’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이판사판'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이판사판’ 방송화면 캡처

배우 박은빈이 전작 JTBC 드라마 ‘청춘시대2’와는 전혀 다른 분위기로 돌아왔다. 22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극본 서인, 연출 이광영)을 통해서다.

‘이판사판’은 판사들의 삶을 조명하며 그들의 애환을 녹인 법정 드라마다. 박은빈은 극중 이정주 판사 역을 맡았다. 어렵게 사법고시에 합격해 성공과 정의 사이에서 고민하는 인물이다.

오빠의 비밀을 밝히기 위해 판사가 된 정주는 등장부터 이목을 끌었다. 지하철을 타고 출근하며 “어제 살인(사건) 하느라 잠을 못 잤다”고 토로해 주위 사람들을 놀라게 만들었고, 가방을 도둑맞고 길거리에서 언성을 높이는 등 소탈한 모습을 보였다.

박은빈은 욕설도 거침없이 쏟아내며 털털하고 씩씩한 정주를 맛깔나게 소화했다. 앞서 ‘청춘시대2’에서 보여준 여성스럽고 세련된 모습과는 정반대다. 또 그가 잃어버린 가방을 사의현(연우진)이 찾으며 향후 두 사람의 행보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