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빵생활’ 김성철, 감옥 가는 박해수에 “정말 짜증나겠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22일 방영된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방송화면 캡처.

22일 방영된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방송화면 캡처.

tvN 수목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 박해수가 감옥에 들어가자 김성철이 “정말 짜증나겠다”고 말했다.

22일 처음 방송된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는 김제혁(박해수)이 감옥으로 가는 차 안에 몸을 실었다.

그의 뒤에 앉아있던 법자(김성철)는 “안녕하세요”라고 인사했다.

김제혁은 “저 아세요?”라고 되물었다. 이에 법자는 “형 모르는 사람도 있어요?”라면서 그의 이력을 말했다. 그러면서 “형 저는 양현종 선수 팬이에요. 양현종 선수가 더 잘 생겼어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형은 왜 서부 구치소로 가요? 여긴 구치소 중에서도 야외 취침 수준인데”라고 덧붙였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