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판사판’ 박은빈X연우진, 날치기로 맺어진 인연 시작(종합)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이판사판' 방송 캡쳐

/사진=SBS ‘이판사판’ 방송 캡쳐

박은빈과 연우진이 날치기 사건으로 얽히고설킨 인연이 시작됐다.

22일 처음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극본 서인, 연출 이광영)에서는 이정주(박은빈)가 출근길, 날치기 강도에게 사건자료가 담긴 가방을 빼앗기며 얽히게된  사의현(연우진)과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이정주는 법원 출근길 가방을 날치기 당했다. 이어 오토바이를 타고 도망간 날치기를 잡기 위해 한쪽 신발을 던졌고 그 신발은 창문을 열고 운전하던 사의현(연우진)의 차 안으로 들어갔다. 사의현은 “내 목숨보다 중요한 기록”이라고 말하는 이정주의 말을 듣고 중요하다는 걸 깨달았고 오토바이 강도를 쫓아가 가방을 찾았다.

지각한 이정주는 부장(이문식) 판사와 함께 김주형(배유람) 아동강간상해 재판을 맡았다. 법정에서 피의자 김주형은 “성교육을 했을 뿐이다. 요즘 애들이 더 밝힌다”라며 뻔뻔한 태도를 보였고 이를 보다 못한 이정주는 온갖 욕을 하며 난동을 부렸다.

이후 부장은 “품위유지를 부려야할 판사가 난동을 부리다니”라며 화를 냈고 이정주는 변명을 하다 자료 잃어버린 것까지 실토했다.

한편 사의현은 날치기에서 찾은 가방 안을 들여다봤고 거기에는 사건 자료가 담겨있었다. 더불어 이정주 명찰이 있었고 가방의 주인이 곧 판사라는 것을 알게 됐다.

이후 사의현은 장순복 절도사건 재판을 열었다. 장순복은 “절도에 대한 죄는 달게 받겠습니다. 하지만 이 자리에 서기 위해 일부러 물건을 훔쳤습니다. 판사님 지금부터 CCTV영상으로 절 좀 찍어주시면 안될까요?”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전 남편을 죽이지 않았습니다. 제 아들의 목숨을 걸고 맹세할 수 있습니다. 자식의 목숨까지 걸고 결백을 주장하는 어미의 심정을 아십니까”라며 살인 무죄를 주장했다.

이에 사의현을 휴정했고 도한준(동하)은 그를 따라 들어가 “왜 휴정을 하냐”며 따졌다. 이후 재판은 다시 진행됐지만 그 자리에 장순복은 없었다. 장순복이 남긴 혈흔메시지 뿐이었다. 그는 “나의 무죄는 당신들의 유죄다”라며 재판장에 글을 남겼고 사의현과 도한준은 충격에 빠졌다.

이정주의 멘붕은 계속됐다. 재판장에서 난동부린 동영상 유출과 함께 자료를 잃어버린 것 때문. 이후 법원장으로부터 호출을 받은 이정주는 법원장과 만나기 직전 사무실에서 나오는 사의현과 마주했다. 하필이면 사의현이 연 문에 머리를 부딪쳤고 분노한 이정주는 화를 냈다.

이에 사의현은 이정주라는 것을 알고 가방과 신발에 대해 말하려고 했지만 이정주는 그의 말을 끊었다.

한편 재판장들은 이정주의 난동으로 장순복의 사건을 덮으려고 했다. 그들은 이정주에게 “장순복 재심청구 주심이죠. 재심에 최선을 다해주세요”라고 의미심장하게 말했다.

이후 이정주는 도한준으로부터 자신의 가방과 신발이 사의현에게 있다는 것을 듣게 됐다. 하지만 사의현은 자신을 찾아온 이정주에게 차가운 태도로  일관했고 이정주는 적반하장으로 화를 내기 시작했다.

그러자 사의현은 “기록 관리나 제대로 하시죠. 법정에서 법복도 벗지 마시고”라고 말했고 이정주는 “이제 안 벗을 거거든요? 내가 다시 법정에서 법복을 벗으면 사의한 판사님 여자입니다”라고 선언했다.

이를 계기로 이정주와 사의현의 인연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특히 두 사람은 장순복 사건과 깊게 연관돼있었다. 사의현이 장순복의 절도죄 재판을 맡은 가운데 사건이 터졌고 이정주가 장순복의 재심청구 주심이었기 때문.

이정주에게 위기는 이뿐만이 아니었다. 재판 중 미성년자 연쇄강간한 김주형에게 인질로 붙잡혔다. 김주형은 자신의 사인이 담긴 사건기록을 태우라고 했다. 이에 이정주는 말을 들을 리 없었고 김주형은 법정에서 성폭행을 시도하려 했다. 떄마침 사의현이 이정주를 구하기 위해 법정에 들어서며 두 사람의 본격적인 인연을 예고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