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판사판’ 첫방①] 법정이 새롭게 보인다…新 법정물의 탄생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이판사판' 방송 캡쳐

/사진=SBS ‘이판사판’ 방송 캡쳐

그동안 조연으로만 다뤄지던 판사들이 주연이 됐다. 검사, 변호사, 피의자, 피해자 입장에서만 바라보던 법정이 새로운 시각으로 탄생한 것이다. 특히 젊은 배우 연우진, 박은빈, 동하 등이 판사와 검사 역을 맡아 자칫 무거울 수 있는 법정물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SBS 새 수목드라마 ‘이판사판’(극본 서인, 연출 이광영)은 오빠의 비밀을 밝히려는 법원의 자타공인 ‘꼴통판사’ 이정주(박은빈)와 그녀에게 휘말리게 된 차도남 엘리트판사 사의현(연우진)의 이판사판 정의 찾기 프로젝트다.

22일 처음 방송된 ‘이판사판’은 첫 회부터 휘몰아쳤다. 법정에서 일어날 수 있는 대부분의 일들을 보여줬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사건자료를 목숨처럼 아끼는 판사들의 이야기, 법정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피의자로 맞은편에 서게 된 두 판사, 그리고 어김없이 등장하는 윗선들의 보이지 않는 힘 등 법정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사건들이 그려졌다.

사건 위주로 진행됐던 그동안의 법정물과 달리 ‘이판사판’은 사건이 벌어진 이후 법정에서 일어나는 이야기를 다뤘다. 또한 인물들의 관계와 법정 속 사건을 오가며 강약을 조절했다.

배경의 대부분은 법정이지만 결코 무겁지 않다. 법정의 트러블메이커라고 할 수 있는 이정주의 사이다처럼 속시원한 활약과 엘리트 판사지만 다소 엉뚱한 면이 있는 사의현의 케미가 잘 어우러진다. 능글맞으면서도 이정주에게 은근슬쩍 들이대는 도한준(동하)은 때로는 카리스마 있게, 때로는 귀여운 모습을 보여주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처럼 재미를 가미한 ‘이판사판’은 무겁고 딱딱한 이미지의 판사에 대해 시청자들이 좀 더 친숙하게 다가가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