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아’ 블락비 재효 “지코 달라졌다…사회적 지위·지갑 두께가”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

그룹 블락비의 재효가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서 처음과 달라진 멤버로 지코를 꼽았다.

신곡 ‘쉘 위 댄스’로 돌아온 블락비는 22일 방송된 ‘주간아이돌’에 출연해 남다른 입담을 뽐냈다.

재효는 ‘가장 달라진 멤버’를 묻는 질문에 주저없이 지코를 지목하며 “사회적 지위가 달라졌다. 또 지갑의 두께도 달라졌다”고 말했다.

지코는 칭찬에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 했고 재효는 “솔직히 지코가 많이 어렵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지코는 “재효형이 저에게 전화해서 ‘촌티 나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이렇게 어른이 됐냐’고 축하해주고 격려해줬다”고 훈훈한 비화를 공개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