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웅, 매번 다르다…영화 ‘꾼’에서 또 다른 얼굴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배우 박성웅/제공=씨제스 엔터테인먼트

배우 박성웅/제공=씨제스 엔터테인먼트

배우 박성웅이 영화 ‘꾼'(감독 장창원)에서 새로운 모습을 선보인다.

‘꾼’은 희대의 사기꾼 장두칠을 잡기 위해 뭉친 사기꾼들의 이야기로, ‘사기꾼 잡는 사기꾼들’의 협동을 다룬 범죄 오락영화다.

박성웅은 ‘꾼’에서 이지적인 외모에 허당기를 지닌 곽승건 역을 맡았다. 박성웅은 철두철미하지만 미인계에는 약한 곽승건을 표현했다.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을 보이다가도 소년 같은 순수함을 연기해 극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그간 공백 없이 성실히 연기 활동을 펼친 박성웅은 작품마다 다채로운 캐릭터를 선보여왔다는 평을 얻고 있다. 올해 영화 ‘메소드'(감독 방은진)에서는 처음으로 멜로 연기에 도전해 주연 배우로서의 무게감을 입증했다.

박성웅은 “역할의 대소 여부는 크게 중요하지 않다. 시나리오의 높은 완성도와 의미 있는 작품이라는 생각이 들면 흔쾌히 출연을 결정한다. 영화 ‘꾼’에서는 배우, 스텝들 간의 호흡이 정말 좋았다”며 연기에 대한 열정과 영화 ‘꾼’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박성웅이 출연한 ‘꾼’은 개봉 전 예매율 1위를 기록했으며 오늘(22일) 개봉했다. 현재 박성웅은 영화 ‘안시성’과 ‘굿바이 마이 파더’를 촬영 중이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