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대를 부탁해3’ 리지, 뷰티 대결 승리 “국가 자격증 딸까?”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패션앤 ‘화장대를 부탁해3’ 리지/ 제공=티캐스트

패션앤 ‘화장대를 부탁해3’ 리지/ 제공=티캐스트

리지가 패션앤 ‘화장대를 부탁해3’에서 펼친 뷰티 대결에서 승리했다.

지난 21일 오후 9시 방송된 ‘화장대를 부탁해3’에서는 연예인 뷰티마스터 군단이 전문가와의 대결에서 승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리지는 황방훈 메이크업 아티스트와 청하의 미션을 수행했다. 청하의 미션 주제는 ‘시상식의 주인공은 바로 나 : 트윙클 요정으로 부탁해’였다. 청하는 솔로로 데뷔한 후 시상식에 가는 것은 처음이라며 다른 가수들에게 기죽지 않을 만큼 화려하고 아름다운 화장을 원한다고 이유를 말했다.

대결에 앞서 리지와 황방훈은 신경전을 벌였다. 리지는 황방훈과 대결을 원한다며 구체적으로 지목한 바가 있기에 더욱 기대를 받았다. “정말 재미있는 대결이 될 것 같다”며 기세 등등한 리지를 보고 황방훈은 “왜 다들 나를 만만하게 보는 거야”라며 억울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두 사람은 대결 중 쓰일 ‘시크릿 박스’를 추첨했다. 리지는 자신의 화장품 중 두 가지를 대결에 사용할 수 있는 ‘필살기 아이템’을 뽑았다. 황방훈은 대결 중 아이 메이크업 단계에서 3분간 선글라스를 착용해야 하는 ‘3분 아이즈’를 뽑았다. 리지는 승리를 예감하기 시작했다.

리지는 대결에 사용할 제품을 고를 때도 황방훈과 티격태격했다. 각자가 생각하는 콘셉트를 맞춰보는가 하면 제품 선택에서도 유쾌한 모습을 보였다. 반짝이는 것을 좋아한다는 청하의 화장대에는 다양한 펄 아이템과 글리터 제품들이 눈에 띄었다.

반면 파운데이션과 같은 베이스 제품은 하나뿐이었다. 이에 리지는 “선택 권한이 2개 있으니까 베이스쯤은 내가 양보하겠다”며 상대를 배려하는 모습을 보였다.

본격적인 대결이 시작됐고, 리지는 그룹 오렌지 캬라멜 시절 시도했던 다양한 화장 경험을 바탕으로 꾸미기 시작했다. 대결 내내 이어지는 견제에도 두 사람은 청하를 위해 연말 시상식 화장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눈 화장을 시작하자 두 사람의 상반된 콘셉트가 모습을 드러냈다. 리지의 경우 반짝임을 강조하면서도 맑고 청순한 콘셉트를 잡은 반면, 황방훈은 짙은 아이라인 위에 펄을 올려 밤하늘의 별을 시키는 화장을 했다.

화장을 본 청하는 투표 직전까지 고민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리지를 우승자로 선택했고 연예인 뷰티마스터 군단은 환호를 내질렀다.

졌다고 생각하며 주저앉아있던 리지는 함께한 헤어 아티스트 김유미 마스터의 손길에 뒤늦게야 자신의 승리를 알아챘다. 무릎을 꿇으며 기뻐하는 리지의 모습에 대결 상대였던 황방훈마저 웃음을 보였고 진심 어린 축하를 보냈다.

리지는 “배틀 종료 후 황방훈 선생님의 메이크업이 너무 멋있어서 기가 죽어있었는데 우승을 해서 기분이 좋고 행복하다”고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함께 한 김유미 헤어 아티스트 또한 “리지가 쉬는 날에도 매일 숍에 와서 연습을 많이 했는데, 승리에 도움을 줄 수 있어 기쁘다”고 소감을 말했다. 황방훈도 대결에서는 패했지만 “귀여운 동생이 예쁜 메이크업을 선보여 기분이 좋다”며 축하했다.

리지는 우승자의 자리에 앉은 뒤 “기분 너무 좋고 행복하다”, “아까 눈물 날 뻔했다”며 들뜬 마음을 내비쳤다. 스페셜 MC 주연은 “(메이크업 쪽으로) 전향을 해보는 건 어때?”라고 물었고 리지는 “안 그래도 국가자격증을 공부할 생각이다”며 “나는 만능 엔터테이너”라고 말했다.

현재까지 총 4회가 방송된 ‘화장대를 부탁해3’는 전문가와 연예인의 화장 대결을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화요일 오후 9시 방송 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