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엽의 연기 변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이상엽 / 사진제공=SBS

배우 이상엽 / 사진제공=SBS

배우 이상엽이 다양한 작품을 통해 개성 넘치는 캐릭터를 연기하며 호평받고 있다.

이상엽은 최근 종영한 SBS 수목드라마’당신이 잠든 사이에’에서 냉혈하고 이기적인 변호사 이유범 역을 맡아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회를 거듭할수록 악랄한 본성을 드러내며 극찬을 받았다.

그는 KBS2 드라마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남자’에서도 변호사를 연기했다. 그러나 ‘당신이 잠든 사이에’에서  냉철한 눈빛을 지닌 악독한 변호사였다면, 이 작품에서는 묵묵히 사랑하는 이의 곁을 지키는 인물이었다. 우수에 찬 눈빛 연기로 분위기를 만들어냈고 나긋한 목소리로 상대를 변호하며 극과 극의 매력을 뽐냈다.

tvN 드라마 ‘시그널’에서 ‘편의점 연쇄 살인마’로 등장해 짧지만 강렬한 연기를 보여줬다. 눈빛 연기와 감정선은 시청자들에게 연민을 불러일으켜 등장한 범죄자들 중 가장 옹호 받은 인물로 꼽혔다.

그간 이상엽은 쉽게 접할 수 있는 현대물부터 사극, 사이보그까지 다양한 배역을 맡았다. 살인자와 살인자를 변호하는 변호사, 책방 DJ 등 다채로운 인물을 섬세한 연기로 잘 살렸다. 그의 차기작이 기대되는 이유다.

이상엽은 현재 영화 ‘곰탱이’의 개봉을 앞두고 있으며 다음 작품을 검토 중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