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빈X연우진, 불꽃 튀는 기싸움 대결 현장 포착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SBS '이판사판' 박은빈, 연우진 / 사진제공=SBS

SBS ‘이판사판’ 박은빈, 연우진 / 사진제공=SBS

SBS 새 수목드라마이판사판속 박은빈과 연우진의 불꽃튀는 기싸움 현장이 공개됐다.

22 오후 10시 첫 방송되는 ‘이판사판’(극본 서인, 연출 이광영) 오빠의 비밀을 밝히려는 판사 이정주(박은빈)와 그런 그에게 휘말린 판사 사의현(연우진)의 이야기를 다룬다.

박은빈과 연우진은 각각 법원의 꼴통으로 불리는 서울지방법원 형사합의부 좌배석 판사 이정주와 법과 양심대로 소신껏 판결하는 정의감으로 뭉친 판사 사의현을 연기한다.

이와 관련해 ‘이판’ 박은빈과 ‘사판’ 연우진이 팽팽한 분위기 속 기싸움을 펼치고 있는 장면이 포착됐다. 이는 극중 문에 귀를 댄 채 엿듣고 있던 이정주가 안에서 문을 열고 나오는 사의현으로 인해 문에 머리를 부딪히는 장면이다.

박은빈과 연우진은 전혀 다른 ‘극과 극’ 표정을 짓고 있어 호기심을 자극한다머리를 부여잡은 채 괴로워하던 박은빈이 흐트러진 머리는 아랑곳없이 허리에 손까지 올린 채로 격분을 터트리는 반면 연우진은 미동조차 없이 차분하게 그녀를 바라보고 있다. 이에 과연 두 사람 사이에 흐르는 심상찮은 기류의 이유는 무엇일지 두 사람의 케미는 어떻게 이어질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이판사판제작진은 “지금까지의법정 드라마와는 다른 대한민국 최초 ‘판드(판사 드라마)’에서 박은빈과 연우진은 판사라는 색다른 연기를 보여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판사로서의 소신과 열정을 펼쳐낼 두 사람이 법원에서 어떤 인연을 이어가게 될지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