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판사판’ 연우진, 로코色 지우고 판사복 입었다…변신 예고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SBS '이판사판' 연우진 / 사진제공=점프엔터테인먼트

SBS ‘이판사판’ 연우진 / 사진제공=점프엔터테인먼트

배우 연우진이 SBS 새 수목드라마 ‘이판사판을 통해 색다른 변신을 예고했다.

이판사판은 오빠의 비밀을 밝히려는 판사 이정주(박은빈)와 그녀에게 휘말린 판사 사의현(연우진)의 이판사판 정의 찾기 프로젝트를 그린다.

연우진이 연기하는 사의현은 지연, 학연을 거부하며 법과 양심대로 소신껏 판결하는 정의로운 판사다. 남다른 냉철함과 예리함으로 기록을 검토해 명 판결문을 쓰고 특유의 유연함과 현명함으로 원고와 피고를 중재하는 ‘극단적 중립 지향을 타고난 인물이다.

이와 관련해 연우진 소속사 점프엔터테인먼트가 공개한 사진에는 판사석에 앉아 냉철한 카리스마를 발산하는 연우진의 모습이 담겨있다. 딱딱하고 무거운 분위기를 조성한다. 무심한 듯 대본을 들고 있다가도 판사복을 입고 공손히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에서는 극중 사의현의 모습을 엿볼 수 있다.

연우진은 올해 출연했던 드라마 ‘내성적인 보스’ ‘7일의 왕비를 비롯해 여러 로맨스 장르의 드라마에서 활약했다.

그러나 이판사판은 로맨스보다는 판사라는 직업과 정의에 대해 초점이 맞춰져 있는 법원물이다. 때문에 연우진은 지금껏 해왔던 로맨스 연기가 아닌 사실적이면서도 섬세한 연기를 보여주겠다는 각오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