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험난한 한 끼 여정…히트곡 열창에도 반응無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방송인 강호동(왼쪽부터), 레드벨벳의 조이, 아이린, 방송인 이경규 / 사진제공=JTBC '한끼줍쇼'

방송인 강호동(왼쪽부터), 레드벨벳의 조이, 아이린, 방송인 이경규 / 사진제공=JTBC ‘한끼줍쇼’

걸그룹 레드벨벳도 굴욕을 피하지 못했다. 22일 오후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서다.

레드벨벳의 아이린, 조이는 ‘한끼줍쇼’에 출연해 강호동, 이경규의 밥 동무로 나섰다. 서울 양재동으로 향해 붉은 벽돌로 통일된 단독 주택형 빌라에서 초인종을 눌렀다.

강호동, 이경규의 조언 아래 아이린, 조이는 차분한 목소리로 자신들을 소개하며 한 끼를 부탁했으나 반응은 냉담했다.

아이린과 조이는 레드벨벳의 ‘빨간 맛’을 불렀으나, 이 역시 통하지 않았다고 한다. 퉁명스러운 답변에 두 사람은 좌절했고, 강호동과 이경규 역시 실패를 우려했다는 게 관계자의 귀띔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