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레드벨벳의 험난한 한 끼 여정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한끼줍쇼' 규동 형제와 레드벨벳/ 사진제공=JTBC

‘한끼줍쇼’ 이경규, 강호동, 레드벨벳/ 사진제공=JTBC

그룹 레드벨벳이 험난한 한 끼 여정을 펼친다.

22일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서는 그룹 레드벨벳의 아이린과 조이가 밥동무로 출연해 이경규, 강호동과 함께 서울 양재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최근 녹화에서 한 끼에 도전한 동네는 서초구 양재동에 위치한 한 빌라촌으로 붉은 벽돌로 통일된 단독 주택형 빌라가 대거 밀집해 있는 곳이다. 날이 저물고 본격적으로 한 끼 도전에 나선 규동형제와 레드벨벳. 규동형제의 코치 아래 아이린과 조이는 벨 앞에서 차분하게 자신을 설명하며 한 끼를 부탁했지만 냉담한 반응이 돌아왔다.

이에 다급해진 아이린과 조이는 히트곡인 ‘빨간 맛’을 안무와 함께 선보이며 절박한 한 끼의 문을 두드렸다. 하지만 대세 걸그룹 레드벨벳도 피할 수 없는 퉁명스런 답변에 두 사람은 좌절하며 평정심을 잃었고, 이를 지켜보던 규동형제는 최초로 양 팀 모두 한 끼 실패를 우려하기도 했다.

한 끼 실패의 문턱에 선 레드벨벳 아이린과 조이의 운명은 이날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되는 ‘한끼줍쇼’ 양재동 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