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청아, ‘이번 생은’ 속 인생 연기…몰입도 더한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 이청아 / 사진=방송화면 캡처

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 이청아 / 사진=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청아가 tvN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에서 강렬한 연기를 보여주며 극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이청아는이번 생은 처음이라’(극본 윤난중, 연출 박준화)에서 주인공 남세희(이민기)의 옛사랑 고정민 역을 맡았다.

지난 21일 방송된이번 생은 처음이라에서는 정민이 윤지호(정소민)와 만나 서로가 몰랐던 새로운 이야기를 털어놨다. 정민은 함께 밥을 먹던 지호에게서 심상치 않음을 감지했고 이내 그녀의 성폭행 미수 사건에 관해서 이야기를 나눴다. 뿐만 아니라 정민은 세희가 자신의 남편이라는 지호의 말에 가슴 아팠던 과거를 회상했다.

이어 정민은 12년 만에 옛사랑 남세희와 재회했다오로지 지호만 걱정하는 세희의 말에 “12년 만에 만난 옛 연인한테 한다는 말하고는좀 밉다며 서운함을 느꼈지만 진심 어린 세희의 모습에 마음을 풀었다.

마음을 굳게 잡은 정민은 세희에게 “작가님한테 고백해본 적 있어말도 사람 마음에 가야 살아남는 거 알아입 밖으로 뱉어야만 마음에 가서 닿는다”며 오히려 그들의 사랑을 응원하는 모습으로 감동을 선사했다.

이처럼 이청아는 전형적인 첫사랑의 모습이 아닌 기존에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첫사랑 캐릭터로 등장해 시청자에게 신선함을 전달한다특히 그녀가 보여주는는 섬세한 눈빛 연기는 극 중 인물들 간의 관계와 사랑그리고 감정선을 더욱 깊어지게 만들며 몰입도를 한층 높였다는 평가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