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7’, 김윤석X하정우의 의미 있는 세 번째 만남 (종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배우 김윤석, 하정우가 22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1987'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김윤석(왼쪽), 하정우가 22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1987’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김윤석과 하정우가 ‘추격자’, ‘황해’에 이어 7년 만에 세 번째 연기 호흡을 맞췄다. 한국 역사를 다룬 영화 ‘1987’(감독 장준환)을 통해서다.

22일 서울시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는 영화 ‘1987’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영화는 1987년 1월, 스물두 살 대학생이 경찰 조사 도중 사망하고 사건의 진상이 은폐되자 진실을 밝히기 위해 용기 냈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조명한다.

극 중 대공수사처 박 처장 역을 맡은 김윤석은 “시나리오가 마음에 들었다. 이 영화는 꼭 만들어져야 한다고 생각했다. 거기에 숟가락 하나만 얹었다”며 출연을 결심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김윤석은 “박 처장은 실존 인물이다. 이북 출신에 혈혈단신으로 남한으로 내려와 대공처장의 자리까지 올랐다. 시대가 만들어낸 괴물 같은 사람이지만 무조건 악인의 모습만을 표현하려고 하지 않았다. 한 인간이 어떻게 저렇게까지 될 수밖에 없었는지 그 과정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최 검사 역의 하정우는 “최 검사는 극 초반 사건에 브레이크를 거는 인물이다. 관객들이 영화를 볼 때 내 편에 서서 영화를 봤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관객들이 영화에 한 발짝 들어가는 데 있어서 좀 더 편하고 쉽게 느낄 수 있도록 캐릭터를 유연하게 만들려고 노력했다”고 소개했다.

김윤석과 세 번째 호흡을 맞추게 된 것에 대해 “세 번째에는 같은 편에 서고 싶었다. 김윤석 선배의 뒤를 따라가고 싶었는데 이번에도 반대 진영에서 대결 구도를 형성하게 됐다”면서 “7년 만에 다시 만난 기념으로 사진을 찍었는데 작품을 떠나 둘에게는 의미 있는 만남이자 의미 있는 순간이었다”고 털어놨다.

장준환 감독은 “30년밖에 안 된 역사 다루는 영화다. 유족들을 비롯해  당시 피땀 흘린 많은 이들에게 누가 되지 않을까 조심스럽다”며 “한국 국민이 얼마나 대단한지 다시 한 번 느끼면 좋겠다. 영화를 보고 다 함께 분노하고 또 울어준다면 그들에게도 힘이 될 것”이라고 바랐다.

‘1987’은 오는 12월 27일 개봉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