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밤’ 신현희와 김루트 “대구에서 공연할 때 쫓겨난 적 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강타의 별이 빛나는 밤에'에 출연한 김루트(왼쪽부터), 신현희, 강타 / 사진제공=MBC

‘강타의 별이 빛나는 밤에’에 출연한 김루트(왼쪽부터), 신현희, 강타 / 사진제공=MBC

혼성듀오 신현희와 김루트가 지난 21일 MBC 라디오 표준FM ‘강타의 별이 빛나는 밤에’에 출연해 “대구에서 공연하다 쫓겨난 적도 있다”고 말했다.

DJ 강타는 신현희와 김루트에게 “처음 만났을 때부터 ‘같이 음악을 해도 되겠다’는 느낌이 들었냐”고 물었다. 신현희는 “원래 대구에서 함께 음악 하던 사이다. 서울에 올라와서 다시 만났고 아는 사람이 서로 밖에 없었다”고 회상했다.

김루트는 “대구에서는 주로 중앙로 역, 동성로 등에서 공연을 했다. 할 수 있는 곳이 많지 않았고, 종종 공연을 못하고 쫓겨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두 사람은 시종 재치 있는 입담으로 청취자들을 즐겁게 했다. 신현희와 김루트는 다양한 축제와 공연에 참여하며 팬들을 만나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