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7’ 김태리 “삼촌 役 유해진과 진짜 가족 같았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김태리,1987

배우 김태리가 22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1987’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김태리가 “시대극이라는 부담은 없었다”고 털어놨다.

김태리는 22일 서울시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1987’(감독 장준환)의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흡입력이 느껴졌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김태리는 “나 혼자만 에너지를 쏟는 게 아니라 등장인물들이 에너지를 더하고 더해서 굴러가는 영화라 좋았다”고 덧붙였다.

극 중 삼촌 역을 맡은 유해진과 호흡을 맞춘 김태리는 “정말 가족 같았다”라며 “가족과 함께 하는 장면을 앞 쪽에 몰아서 찍었는데 나중에 가족들이 가고 나서는 빈자리가 정말 크게 느껴졌다”고 말했다.

‘1987’은 1987년 1월, 스물두 살 대학생이 경찰 조사 도중 사망하고 사건의 진상이 은폐되자, 진실을 밝히기 위해 용기냈던 사람들의 가슴뛰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 오는 12월 27일 개봉 예정.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