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세종, 종영 소감 “온정선과 함께 해 따뜻했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SBS '사랑의 온도' 양세종 / 사진제공=굳피플

SBS ‘사랑의 온도’ 양세종 / 사진제공=굳피플

SBS 월화극사랑의 온도’ (극본 하명희연출 남건)에서 주인공 온정선을 연기했던 양세종이 22일 소속사를 통해 “뜨거운 늦여름부터 찬바람이 부는 겨울까지 계절이 두 번 바뀌는 동안 온정선과 함께했다. 종영을 했다는 것이 믿기지가 않는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그는 “정선과 현수 커플에 따뜻한 사랑과 응원을 보내주셔서 감사하다. 제작진과 동료들 모두 오래 기억에 남을 것 같다”고 말했다.

양세종은 “작지만 또 한 발을 내딛은 기분이라면서시청자들도 따뜻한 온정선의 온기에 위로 받은 시간이었기를 바란다. 한발 성장한 더 좋은 연기로 찾아뵙겠다고 밝혔다.

양세종은사랑의 온도에서 자신의 진가를 발휘하며 존재감을 각인 시켰다이에 올 한해 의학드라마부터 장르물멜로까지 한계 없이 장르를 넘나들며 활약을 펼친 그의 행보가 더욱 기대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