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파일럿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 29일 첫 방송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스튜디오 / 사진제공=MBC

‘전지적 참견 시점’ 스튜디오 / 사진제공=MBC

MBC가 새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연출 강성아)을 선보인다.

오는 29일, 30일 오후 9시 50분 ‘전지적 참견 시점’이 방송된다.

앞서 이영자, 김생민, 전현무, 송은이, 양세형, 이재진 등 초특급 MC 라인업이 공개돼 방송 전부터 기대를 높였던 ‘전지적 참견 시점’은 가족보다 더 가까운 매니저들이 스타들의 면면을 폭로하고, 거기에 MC들의 시시콜콜한 참견이 더해지는 형식의 새로운 리얼 버라이어티다.

데뷔 25년 만에 대세로 떠오른 김생민의 ‘생민스러운’ 일상이 단독 공개될 예정이다. 현재 소속사와 계약을 맺기 전에 매니저 없이 생활하는 김생민의 모습이 생생하게 담겼다. 제작진에 따르면 최근 녹화에서 MC들은 김생민의 일상 영상을 보고 “희귀한 영상이다” “이런 그림은 대한민국 예능에서 처음 본다”며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영자의 일상도 낱낱이 파헤친다. 제작진은 “이영자의 서른한 번째 매니저가 이영자에 대한 폭로를 거침없이 쏟아내자 보다 못한 이영자가 녹화 중단을 요구하는 사태까지 벌어졌다”면서 “이영자는 자신의 매니저가 자주 바뀌는 이유를 현장에서 처음 알게 돼 녹화가 끝날 때까지 큰 충격에서 헤어나지 못했다”고 귀띔했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오는 29일, 30일 오후 9시 50분 1, 2회가 방송될 예정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