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판사판’ 배유람 “색다른 모습 보여드릴 것”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이판사판' 하이라이트 영상 캡쳐

/사진=SBS ‘이판사판’ 하이라이트 영상 캡쳐

배우 배유람이 SBS 새 수목드라마 ‘이판사판’(극본 서인, 연출 이광영)에 출연한다.

배유람은 오늘(22일) 처음 방송되는 ‘이판사판’에서 아동 성폭행범 김주형 역을 맡아 강렬한 연기를 펼칠 예정이다.

앞서 공개된 하이라이트 티저에서 배유람은 중죄를 저지르고도 태연한 표정으로 법정에 서서 담담하게 범죄를 시인한다.  전작 MBC 드라마 ‘군주’에서 보여줬던 순한 캐릭터와는 180도 다른 모습이다.

배유람은 소속사를 통해 “이번 작품에서는 정말 색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게 될 것 같다. 오늘 밤 첫 방송 모두들 재밌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판사판’은 오빠의 비밀을 밝히려는 자타 공인 ‘꼴통 판사’ 이정주(박은빈)와 그녀에게 휘말리게 된 차도남 엘리트 판사 사의현(연우진)의 이판사판 정의 찾기 프로젝트로, 오늘(22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