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일승’ 윤균상, 탈옥 현장 포착…‘긴장’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SBS '의문의 일승' 윤균상 / 사진제공=SBS

SBS ‘의문의 일승’ 윤균상 / 사진제공=SBS

SBS 새 월화드라마의문의 일승’ 속 윤균상의 탈옥 모습이 공개됐다.

오는 27일 첫 방송되는 ‘의문의 일승’(극본 이현주, 연출 신경수)은 탈옥 장면으로 이야기를 시작한다억울하게 누명을 쓴 사형수 윤균상(김종삼/오일승 역)이 의문의 사연을 품고 탈옥을 시도하는 것.

윤균상은의문의 일승에서 살인 누명을 쓰고 사형수가 되고 또 얼떨결에 탈옥수가 되고, 가짜 형사가 되는 인물을 연기한다다채로운 신분 변화만큼이나 때로는 강렬한때로는 통쾌한 이야기를 그려내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의문의 일승제작진은 윤균상의 긴장감이 감도는 탈옥 현장을 공개해 이목을 끈다그는 벙커 안을 탐사하듯 샅샅이 살펴보고 있다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은 듯 먼지로 뒤덮인 문일어날 수도 없이 간신히 오리걸음을 통해 이동해야만 하는 통로 등 미스터리한 곳을 이동하는 윤균상의 몸짓은 조심스럽다.

윤균상이 무슨 이유로 탈옥을 했는지, 세상 밖으로 나간 그에게 어떤 일이 벌어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