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글러스’ ‘흑기사’…KBS 후속작 키워드는 웃음X설렘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저글러스:비서들'(위) '흑기사' / 사진제공=KBS

‘저글러스:비서들'(위) ‘흑기사’ / 사진제공=KBS

KBS 드라마 ‘마녀의 법정’ ‘매드독’이 화제인 가운데, KBS의 후속작에 관심이 쏠린다.

‘마녀의 법정’과 ‘매드독’이 사이다 같은 전개로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면 이번에는 오피스 로맨틱 코미디 ‘저글러스:비서들’과 섬세함이 돋보일 멜로 ‘흑기사’가 출격을 준비 중이다.

새 월화드라마 ‘저글러스:비서들’은 수십 가지 일을 ‘저글링’하면서도 보스의 가려운 부분을 긁어줄 줄 아는 멀티플레이어 비서군단의 이야기를 담는다. 특히 비서 능력 종결자 좌윤이(백진희)와 얼음장 같은 불통 보스 남치원(최다니엘)이 펼치게 될 엎치락 뒤치락 관계역전극을 통해 유쾌한 웃음과 달콤 짜릿한 로맨스를 보여줄 예정이다. 기대를 반영하듯 KBS의 빅데이터 시스템 분석 결과 ‘저글러스:비서군단’에 대해서는 웃음과 기대 등의 키워드가 주를 이뤘다.

새 수목드라마 ‘흑기사’는 사랑하는 여자를 위해 위험한 운명에 맞서는 한 남자의 순애보를 다룬 드라마다. 김래원, 신세경을 주축으로 한 탄탄한 캐스팅에 ‘착하지 않은 여자들’, ‘적도의 남자’ 등을 집필한 김인영 작가와 섬세하고 감각적인 연출의 한상우 PD가 의기투합해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흑기사’측이 지난 8일과 15일 공개한 두 개의 티저에는 슬로베니아의 동화같은 풍경과 김래원-신세경의 아련하고 달콤한 케미가 담겼다.

KBS는 기대를 모으고 있는 연말 라인업을 위해 홍보마케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상파 채널로는 드물게 복합쇼핑몰 스타필드 등 핫플레이스 런칭 광고는 물론 다양한 시청자 이벤트도 준비 중이다. ‘마녀의 법정’ 후속작 ‘저글러스: 비서들’은 12월 4일에 ‘매드독’ 후속작 ‘흑기사’는 12월 6일 각각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