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온도’ 이초희의 재발견…존재감 빛 발했던 황보 경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사랑의 온도' 방송 캡쳐

/사진=SBS ‘사랑의 온도’ 방송 캡쳐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 이초희가 마지막까지 사랑스러운 황보경의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힐링 미소를 선사했다.

21일 막을 내린 ‘사랑의 온도’에서 이초희는 ‘모태솔로’를 탈출하고 사랑을 시작한 황보경의 모습을 사랑스럽게 그렸다.

앞서 황보경은 김준하(지일주 분)와 만났다하면 티격태격 다투기만 하다가 어느새 미운정이 들어 동료 이상의 감정을 느끼게 됐다.

김준하는 황보경에게 자신의 마음을 대놓고 고백했지만, 보조작가인 황보경은 “작가가 되기 전까지는 연애를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하지만 사랑의 감정이 자신이 원하는 대로 될 리가 없었고, 표현 방법은 서툴지만 한결같은 마음을 보여주는 김준하에게 황보경 역시도 마음을 뺏기기 시작했다.

마지막 방송에서 황보경과 김준하는 드디어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는 뽀뽀를 나눴다. 황보경의 멍한 표정과 김준하의 어리둥절한 표정만으로 첫 키스를 표현하면서 딱 황보경과 김준하 두 커플과 어울리는 키스로 시청자들에게 웃음과 묘한 설렘을 동시에 선사했다.

그리고 이제까지 “연애는 하지 않겠다”고 했던 황보경은 김준하와의 키스를 기점으로 사귀는 것으로 인정, 드디어 ‘모태솔로’를 탈출하고 연애를 시작해 시청자들의 엄마미소를 자아냈다.

2009년 데뷔한 후 2011년 영화 ‘파수꾼’에서 세정 역을 연기하면서 대중에게 얼굴과 이름을 확실히 알린 이초희는 이후에도 영화 ‘전국노래자랑’ ‘장수상회’ 등을 비롯해 드라마 ‘참 좋은 시절’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 ‘하녀들’ ‘육룡이 나르샤’ ‘운빨로맨스’ ‘첫 키스만 일곱 번째’ 등 다수의 작품 속에서 장르나 캐릭터에 구애받지 않는 다양한 연기로 차근차근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이번 ‘사랑의 온도’에서는 보기만 해도 절로 미소가 지어지는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방송 내내 시청자들에게 ‘힐링’을 선사했다.

웃을 때 절로 지어지는 전매특허 반달 눈웃음은 사랑스러움 그 자체였고, 때에 따라서는 거침없는 돌직구를 날릴 줄 아는 사이다 매력에 사랑 앞에서만큼은 수줍은 소녀가 되는 순진무구한 모태솔로, 그리고 자기가 좋아하는 사람에게는 무한 애정을 쏟는 의리녀의 모습까지.

황보경이라는 캐릭터는 이초희를 만나 분량과는 상관없이 등장할 때마다 존재감을 드러내면서 입체감 있게 그려졌다.

‘사랑의 온도’를 통해서 다시 한 번 대중에서 이름과 얼굴을 확실하게 각인시킨 이초희가 다른 작품에서는 또 어떤 색다른 모습으로 대중과 만나게 될지 벌써부터 기대가 모아진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