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이 아니야’ 엄기준X유승호, 달콤살벌한 브로맨스 예고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로봇이 아니야'/사진제공=메이퀸픽쳐스

MBC ‘로봇이 아니야’/사진제공=메이퀸픽쳐스

오는 12월 6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로봇이 아니야’(극본 김선미·이석준 연출 정대윤)에서 유승호와 엄기준이 브로맨스를 예고했다.

이번 작품에서 유승호와 엄기준은 모든 것을 다 가졌지만 ‘인간 알러지’라는 치명적인 단점을 갖고 있는 김민규와 세계 최고 수준의 휴머노이드 로봇 ‘아지3’를 탄생시킨 천재 로봇 공학 박사지만 연애에는 젬병인 홍백균 역을 맡아 연기 호흡을 맞춘다. 두 사람은 로봇 캐릭터 ‘아지3’(채수빈)라는 공통 분모로 엮이게 되며 서로를 견제하기도 하고 또 때론 서로를 이해해주며 드라마의 스토리를 더욱 풍성하게 해줄 것으로 예상된다.

‘로봇이 아니야’에서 유승호와 엄기준은 ‘아지3’를 사이에 두고 팽팽한 신경전을 벌일 것을 예고했지만 공개된 스틸 속 두 사람은 남다른 케미를 발산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번 작품에서 앙숙으로 분할 예정인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해 미소를 보이는가 하면 장난스러운 표정을 지어 보이는 등 진정한 브로맨스의 진수를 보여준 것.

이에 ‘로봇이 아니야’ 제작진은 “유승호와 엄기준이 만나면 촬영 현장에 웃음이 끊이지 않는다. 두 사람은 극 중 대립각을 세우는 캐릭터로 만났지만 실제 현장에선 찰떡 호흡을 발휘하며 현장 분위기를 밝힌다. 유승호와 엄기준은 서로의 연기를 모니터링해주고 연기에 대한 고민을 나누는 등 남다른 케미를 선보이고 있다. ‘로봇이 아니야’에서 이들이 보여줄 앙숙 브로맨스 케미는 드라마의 빼놓을 수 없는 시청포인트로 작용할 예정이니 시청자 분들의 많은 기대와 사랑 부탁 드린다”라고 밝혔다.

‘로봇이 아니야’는 인간 알러지로 연애를 해 본 적 없는 남자와 피치 못할 사정으로 로봇 행세를 하는 여자가 만나 펼치는 사랑 이야기. 오는 12월 6일 처음 방송될 예정이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