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타닉’, 공연 실황 하이라이트 공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타이타닉' 한 장면 / 사진제공=오디컴퍼니

뮤지컬 ‘타이타닉’ 한 장면 / 사진제공=오디컴퍼니

뮤지컬 ‘타이타닉'(연출 에릭 셰퍼)이 공연 실황 영상을 공개했다.

지난 10일 개막한 ‘타이타닉’은 객석 점유율 94%를 기록하며 인기를 얻고 있다. 관객들은 “한 배우가 다양한 역할을 하기 때문에 다음 장면에서는 어떤 모습으로 변신할지 기대된다” “모두가 주인공이 되는 작품이가 신선하다” 등 좋은 반응을 내놨다.

작품을 향한 배우들의 열정도 이목을 끈다. 지난 16일 잠실 샤롯데씨어터에서 열린 ‘타이타닉’의 프레스콜에서 배우들은 “참여하게 돼 영광”이라며 “더 멋진 작품을 만들어야겠다는 책임감을 느낀다”며 입을 모았다.

공개된 영상에는 넘버(뮤지컬 삽입곡) ‘쏟아지는 별자리’ 외에도 다양한 무대 디자인을 확인할 수 있다. 당시 11층 높이의 거대한 타이타닉호의 선체를 재현하기 위해 총 7개의 갱플랭크(철제 구조물)를 사용해 선체의 입체적인 층계를 표현했다. 특히 배우들의 동선을 극대화하기 위해 객석까지 돌출된 갱플랭크와 좌우 측면의 객석 계단을 활용한 무대는 관객들이 마치 타이타닉 호에 탑승한 것 같은 느낌을 준다.

등장인물에 따라 변하는 타이타닉 호의 모습도 볼 수 있다. 1등실의 화려한 살롱에서부터 선체 가장 아래 보일러실의 모습까지 등장하는 해당 영상을 통해 ‘다양한 계층의 사람들이 모두 주인공이 되는 작품’이란 점을 확인할 수 있다.

‘타이타닉’은 내년 2월 11일까지 잠실 샤롯데씨어터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