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P ‘스트레이 키즈’, 래퍼들 자작곡으로 기선 제압 “가르치러 왔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Mnet '스트레이 키즈' 6화 방송 캡처

/ 사진=Mnet ‘스트레이 키즈’ 6화 방송 캡처


JYP
엔터테인먼트(이하 JYP)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의 자존심을 건 대결이 베일을 벗었다.

지난 21일 방송된 Mnet ‘스트레이 키즈에서는 세 번째 미션인 ‘JYP vs YG 배틀 1라운드가 공개됐다.

JYP ‘스트레이 키즈멤버들은 대결 준비 과정부터 패기로 똘똘 뭉쳤고 프리 배틀, 보컬, 댄스 총 세 라운드로 나뉜 이번 대결을 직접 준비했다. 이 중 방찬은 잠과 싸워가며 새벽까지 편곡, 음악 편집, 디렉팅을 모두 소화했다.

본격 대결에 앞서스트레이 키즈멤버 김우진은무대를 씹어 먹고 오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힘 넘치는 랩을 맡은 서창빈은 “JYP에도 이런 래퍼가 있다는 걸 보여주겠다우린 너희를 가르치러 온 것”이라며 기대감을 높였다.

스트레이 키즈멤버들은 YG와의 대결을 위해 박진영과 함께 YG 사옥을 찾았다. 1라운드인 자유 대결에서 래퍼 서창빈과 한지성이 출격,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기선을 제압했다.

방송 출연 전부터 ‘3RACHA’라는 이름으로 믹스테이프를 발표한 서창빈, 한지성은 ‘3RACHA’의 자작곡마트료시카(Matryoshka)’를 통해 박력 넘치는 랩을 보여줬다.

이에 YG 수장 양현석은 두 래퍼를 향해 “가장 랩을 한다고 하는 친구들인 것 같다. 리듬감도 뛰어나고 잘한다”고 호평했다. 박진영 역시어디 가서 밀리지 않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라며 칭찬했다.

특히스트레이 키즈는 가장 자신 있는 부분을 선사하는 대결에서 래퍼들을 내세워 시선을 사로잡았다. , 노래뿐만 아니라 랩까지 섭렵한 연습생들은 다양한 매력을 선보이며 JYP 아이돌 계보에 대한 기대를 더했다.

스트레이 키즈 2015년 트와이스를 탄생시킨식스틴(SIXTEEN)’에 이어 2년여 만에 JYP Mnet이 다시 만나 선보이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