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조영구, 시술 전문가 된 사연은?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MBC '라디오스타' 조영구 /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MBC ‘라디오스타’ 조영구 /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방송인 조영구가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 다이어트 후 얼굴 보존을 위해 시술 전문가가 된 사연을 공개한다.

22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무사방송기원특집에는 김부선, 노을의 강균성, 사유리, 조영구가 등장해 입담을 뽐낼 예정이다.

조영구는 두 달 만에 몸무게 15kg을 감량한 그 이후의 상태에 대해 언급했다그는 “방송에 나온 내 모습을 보고 어머니가 우셨다. 이를 유지하기 위해 시술 전문가가 됐다”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고.

특히 조영구는 얼굴에 한 시술들을 나열하며 “대한민국에 있는 시술은 다 했다고 고백했다. MC들의 얼굴을 살피며 시술 강의를 해 그들을 당황하게 만들었다고 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