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터처블’ 김성균, 연기 변신 예고…‘기대 UP’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JTBC '언터처블' 김성균 / 사진제공=JTBC '언터처블'

JTBC ‘언터처블’ 김성균 / 사진제공=JTBC ‘언터처블’

배우 김성균이 JTBC 새 금토드라마언터처블’(극본 최진원, 연출 조남국)에서 연기 변신을 시도한다.

김성균은 언터처블에서 아버지의 어둠에 물든 장씨일가의 장남 장기서를 연기할 예정이다. 기서는 악마 같은 아버지(박근형)를 두려워하지만 생존을 위해 아버지처럼 악랄한 권력자로 변모해 가는 인물이다특히 동생 준서(진구)를 향한 형제애와 권력자라는 지위를 두고 고뇌하는 입체적인 캐릭터다.

22일 공개된 사진에는 김성균의 격정적인 애정신이 담겨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김성균은 고급스러운 호텔에서 한 여인과 만나고 있다. 묘령의 여인의 정체는 극중 김성균의 내연녀 유나나(지윤하)로, 유나나는 김성균의 악랄한 실체를 알고 있지만 정작 그를 떠나지 못하는 복합적인 감정으로 얽혀있는 인물이라고 한다.  

유나나를 거칠게 껴안고 있는 김성균의 미소가 극 전개에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언터처블’ 제작진은 “김성균이 맡은 장기서는 본성은 여리지만 주변의 환경과 아버지로 인해 자신을 잃은 채 악인으로 변해가는 인물이라면서김성균은 매 촬영마다 소름 끼치는 연기력으로 자신만의 ‘장기서’ 캐릭터를 탄생시키고 있으니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오는 24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