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일주, 흥행 감독·꽃길 로맨스까지..”이 결말 찬성”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사랑의 온도'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사랑의 온도’ 방송화면 캡처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속 지일주가 사랑과 일을 모두 잡으며 행복한 결말을 맞았다.

지난 21일 막을 내린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에서 지일주는 쾌활하고 열정적인 드라마 PD 김준하를 연기했다. 특히 황보 경(이초희)과의 호흡으로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준하와 경은 마지막 회까지 티격태격하는 모습으로 극에 재미를 더했다. 그러나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한 마음을 확인하고 연인으로 발전했다. 또 준하는 드라마 PD로도 성공했다.

지일주는 ‘사랑의 온도’를 유쾌하고 순수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웃게 했다. 안정적인 연기로 캐릭터의 매력을 높였다는 평가를 이끌어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