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판사판’ 지승현 “색다른 모습·반전 기대해달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지승현 /  사진제공=바를정엔터테인먼트

배우 지승현 / 사진제공=바를정엔터테인먼트

배우 지승현이 SBS 새 수목드라마 ‘이판사판’의 첫 방송을 앞두고 “색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지승현은 22일 베일을 벗는 ‘이판사판’에서 이정주(박은빈)의 친오빠이자 위험한 비밀을 간직한 최경호를 맡았다. 극에 긴장과 활력을 불어넣는다고 한다.

공개된 사진 속 지승현은 죄수복을 입은 채 환한 미소를 짓고 있다. 그는 “이 드라마를 통해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예정이다. 비밀과 반전을 지닌 인물이니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오빠의 비밀을 밝히려는 판사 이정주와 그에게 휘말리는 판사 사의현의 이야기를 그리는 ‘이판사판’에는 박은빈, 연우진, 동하, 나해령, 이덕화, 김해숙 등이 출연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