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청춘’ 위너 강승윤·김진우, 이승훈 중재에 오해 풀고 화해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N '신서유기 외전-꽃보다 청춘 위너' 방송 화면 캡쳐

tvN ‘신서유기 외전-꽃보다 청춘 위너’ 방송 화면 캡쳐

위너의 김진우와 강승윤이 tvN ‘신서유기 외전-꽃보다 청춘 위너’에서 오해를 풀고 화해했다.

승윤은 21일 방송된 ‘신서유기 외전-꽃보다 청춘 위너’에서 멤버들이 편하게 입을 바지를 사 왔다.

바지의 가격을 확인한 진우는 “내 바지는 19달러인데 강승윤은 29달러 청바지를 샀다”고 서운함을 드러냈다. 진우는 “그렇게 돈을 아끼던 애가 자기 바지는 10달러나 비싼 바지를 산 것이 서운했다”고 말했다.

승윤은 이를 진우에게 설명했지만 승윤 역시 마음이 상했던 상황. 이에 승훈이 중재자로 나섰다.

승훈은 “제작진으로부터 옷을 사라고 100달러를 받았고 그 돈으로 사온 것이다. 진우 형이 편한 바지를 원한다고 생각해서 싼 바지를 사온 것이다”라며 “승윤도 비싼 바지를 사는 것을 계속 신경 썼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멤버들은 승훈의 중재에 귀를 기울이며 서로를 존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진우와 승윤은 오해를 풀고 서로를 이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위너는 “늘 싸운다. 하지만 항상 중재자가 분위기를 풀어줬다. 그 중재가 항상 진우 형이어서 더욱 미안했다”고 말했다. 진우는 “같이 조율하고 맞춰가는 게 일상처럼 자연스러운 일”이라고 팀이 오해를 푸는 법을 설명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