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청춘’, 강승윤 총무력 ‘폭발’ vs 이승훈 “어머 이건 사야 돼”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N '신서유기 외전-꽃보다 청춘 위너' 방송 화면 캡쳐

tvN ‘신서유기 외전-꽃보다 청춘 위너’ 방송 화면 캡쳐

tvN ‘신서유기 외전-꽃보다 청춘 위너’에 출연 중인 강승윤과 이승훈이 마트에서 장을 보던 중 마찰을 빚었다.

위너는 21일 방송된 ‘신서유기 외전-꽃보다 청춘 위너’에서 서로 다른 쇼핑 습관을 공개했다. 승훈은 보는 것마다 “일단 담자”라고 말했다. “양이 중요하냐. 맛있게 먹는 게 중요하지”라며 돈에 얽매이지 않는 즐거운 여행을 강조했다.

하지만 돈 관리를 담당 중인 승윤은 “쓸 데 없는 게 너무 많다”고 말하며 카트 안의 물품을 검사하기 시작했다. 이들은 생옥수수와 옥수수 캔을 두고 투닥거렸다.

승윤은 “돈 관리를 맡다 보니 자동차를 빌리는 것이나 이후의 지출이 걱정이 돼서 그렇다”며 “멤버들에게 돈 얘기부터 하게 되는 게 너무 미안하다”고 진심을 털어놓았다. 멤버들 또한 책임감 있는 승윤을 이해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