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법정’ 전광렬 특검 시작됐다…정려원 특검보 임명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KBS2 '마녀의 법정' / 사진=방송화면 캡처

KBS2 ‘마녀의 법정’ / 사진=방송화면 캡처

KBS2 ‘마녀의 법정’ 정려원이 전광렬을 잡기 위한 특검에 들어갔다.

21일 방송된 ‘마녀의 법정’에서 마이듬(정려원)은 백상호(허성태)의 죽음이 타살이라는 증거를 잡기 위해 동분서주 했다. 그는 결정적인 증거 볼펜을 발견한 뒤 이를 들고 여진욱(윤현민)과 함께 백민호(김권)을 찾아갔다.

“조갑수(전광렬)를 살인죄로 기소할 수 있다”는 말에 백민호는 “그것부터 가자”고 말했으나 마이듬과 여진욱은 안 된다고 잘라 말했다. 두 사람은 조갑수를 살인죄로 기소할 경우 길어야 5년, 최소 1년을 구형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백민호는 “그럼 어떻게 할 거냐”고 물었고 여진욱은 “특검 준비하고 있다”며 조갑수를 감옥에서 썩게 만들겠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에 마이듬은 “복수 제대로 하고 싶지 않느냐. 백민호 씨도 우리한테 붙어라”고 제안했다. 그 시각 조갑수는 백상호의 수첩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조갑수의 킹덤을 수사하기 위한 특검은 꾸려졌고 마이듬은 기자들 앞에 나와 “특검보 마이듬입니다”라며 자신을 소개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