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법정’ 김권, 윤현민X정려원에 “허성태, 억울하게 죽은 증거 가져와라”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KBS2 '마녀의 법정' / 사진=방송화면 캡처

KBS2 ‘마녀의 법정’ / 사진=방송화면 캡처

KBS2 ‘마녀의 법정’ 정려원과 윤현민이 전광렬 체포 작전의 암초를 만났다.

21일 방송된 ‘마녀의 법정’에서는 마이듬(정려원)과 여진욱(윤현민)이 조갑수(전광렬)을 잡을 수 있는 증거를 가지고 있는 백민호(김권)를 찾아 갔다.

백민호는 ‘백상호(허성태)가 말한 증거’라며 “민호 구하기 위해 킹덤에서 안태규가 공수아를 때린 동영상 받아내려 간다”고 적힌 쪽지를 건넸다. 이어 “형이 말한 증거는 수첩”이라며 “지난 20년간 우리 형에게 조갑수가 내린 지시들 수첩 안에 적혀 있다. 그거면 조갑수 법정에서 무기징역 때릴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백민호는 “우리 형 죽음부터 밝혀주세요. 그전에 (수첩) 못 내놓습니다. 우리 형 나 때문에 조갑수 만났다가 타살 당한 것”이라고 말했다. 마이듬은 “약속이 먼저” 아니냐고 물었으나 백민호는 “약속보다 형이 먼저”라며 “형이 억울하게 죽었다는 증거 가져오세요. 그럼 저도 수첩드리겠습니다”라고 했다.

여성아동범죄 전담부로 돌아온 마이듬과 여진욱은 엉망이 된 사무실을 봤고 민부장(김여진)으로부터 “조갑수 수사기록과 그동안의 자료가 모두 사라졌다”는 비보를 듣게 됐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