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온’ 서현진, 양세종·이미숙 응원 “한 발짝 나아갔어”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방송 화면 캡쳐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방송 화면 캡쳐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의 서현진이 양세종과 이미숙의 관계 회복을 위해 나섰다.

21일 방송된 ‘사랑의 온도’에서 현수(서현진)는 정선(양세종)의 어머니 영미(이미숙)에게 “어머니가 감각이 좋으시다. 꽃가게를 차려보시라”고 권유했다. 칭찬을 들은 영미는 신나서 정선에게 “엄마 꽃가게 차리면 어떨 것 같냐”고 물었다.

하지만 정선은 반대했고 영미는 “남의 자식인 현수도 날 믿어주는데 넌 왜 그러냐”고 실망감을 드러냈다.

이를 듣고 있던 현수는 정선에게 “어머니도 사셔야 되지 않느냐. 이제라도 뭘 해보려고 하면 응원해드리자”고 말했다.

정선은 어머니를 나무란 자신을 반성했다. 이어 어머니가 만든 꽃다발과 ‘그동안 살 날로 앞으로 살 날 정해놓지 마’라는 편지를 확인하고 뭉클한 표정을 지었다. 그는 현수를 찾아가 “한 발짝 나아갔다”고 달라진 자신의 태도를 말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