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솜, 악덕 상사에게 “그동안 막말, 모두 앞에서 사과해”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N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 방송 화면 캡쳐

tvN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 방송 화면 캡쳐

tvN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극본 윤난중, 연출 박준화)의 이솜이 자신을 괴롭혀온 상사에게 진심을 말했다.

21일 방송된 ‘이번 생은 처음이라’에서는 우수지(이솜)는 자신을 그동안 괴롭혀온 상사에게 “담배 한 대 피자”며 불러냈다.

그녀는 상사에게 “대리님과 함께한 7200시간이 끔찍했다”며 돌직구를 날렸다. 이어 “대리님의 성희롱에 또 어떻게 웃어야 할까. 휴가 다음 날이면 ‘남자친구랑 어디 다녀왔어’라고 물으면 뭐라 대답해야 하나 고민했다”며 “몸이 안 좋으면 ‘또 그날이냐’라고 할까봐 아픈 척도 못했다”고 털어놓았다.

우수지는 “7200시간 같이 일한 동료인데 너무 하지 않느냐”며 “제가 그동안 받았던 상처들에 대해 사과해라. 우리 팀 모두가 있는 곳에서”라고 당당히 요구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