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생은’ 김가은, 김민석과 진짜 이별 “내 마음한테 솔직해질 것”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N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 방송 화면 캡쳐

tvN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 방송 화면 캡쳐

tvN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극본 윤난중, 연출 박준화)의 김가은이 김민석을 뒤로한 채 동거하던 집을 떠났다.

21일 방송된 ‘이번 생은 처음이라’에서 호랑(김가은)은 마상구(박병은)을 찾아가 “원석(김민석)이 나와 헤어지겠다는 것이 진심이냐”고 물었다. 상구는 “원석은 자신이 호랑 씨를 불행하게 만들고 있다고 생각 중”이라며 “지금은 헤어지겠다는 마음일 것이다. 호랑 씨를 놓아주고 싶어 한다”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호랑은 “자기가 나를 놓고 싶은 건 아닌가요”라고 대답했다.

이어 그녀는 원석과 동거하는 방으로 돌아와 자신의 짐을 챙겼다. 방에 들어온 원석에게 “네 말이 맞아”라며 “내 마음한테 솔직해져 보려고”라고 말한 후 집을 떠났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