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라이머 “안현모, 첫 만남에 ‘이 여자다’ 확신”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라이머 안현모 /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라이머 안현모 / 사진=방송화면 캡처

‘새신랑’ 라이머가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러브스토리를 전했다.

21일 방송된 ‘비디오스타’는 라이머·키겐·한해·임영민·김동현이 출연한 ‘디스보다 피스 힙합 킹스맨’ 특집으로 진행됐다.

이날 라이머는 만난 지 6개월 만에 안현모 전 SBS 기자와 결혼하게 된 과정을 밝혔다. 라이머는 “프로듀서를 하면서 사람을 보는 눈이 생겼다”며 “와이프를 만나자마자 이 여자다 확신이 생겼다”고 설명했다. 이어 라이머는 “처음 만난 장소에서 100일 기념 서프라이즈 프러포즈를 했다”며 소속사 가수들을 동원해 100일 만에 안현모에게 프러포즈를 했던 이야기를 전했다.

라이머 응원차 스튜디오를 방문한 안현모는 “지나고 나니까 자기가 프러포즈 한 이야기를 너무 하고 다니더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라이머의 랩과 춤을 좋아한다. 그 모습만 봐도 너무 좋다. 브랜뉴 아티스트 중 제일 잘한다”고 칭찬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