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라이브’ 우주소녀 은서 “‘란제리 소녀시대’ 보나 연기 보고 펑펑 울어”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우주소녀 은서 / 사진=V앱 캡처

우주소녀 은서 / 사진=V앱 캡처

그룹 우주소녀의 멤버 은서가 같은 그룹의 멤버 보나의 연기를 보며 “내가 언니 연기를 보다가 울지 몰랐다”고 밝혔다.

은서는 21일 네이버 V라이브에서 ‘드루와 드루와 언넝 드루와’라는 제목으로 팬들과 실시간 소통에 나섰다.

이날 은서는 우주소녀 멤버 보나가 앞서 V라이브 방송에서 “은서가 ‘란제리 소녀시대’와 같은 시간대에 경쟁한 드라마 ‘사랑의 온도’를 본방 사수했다”고 말한 것에 대한 해명을 했다.

은서는 “언니들과 장난을 치며 ‘사랑의 온도’를 얘기하던 중 언제부터 봤느냐는 말에 ‘1화부터 본방 사수했다’고 말했다. 그런데 알고 보니 ‘사랑의 온도’가 보나 언니가 출연했던 ‘란제리 소녀시대’와 같은 시간대 방송하던 드라마였던 거다. 난 정말 몰랐다”고 밝혔다. 이어 “그 얘기를 보나 언니가 듣고 있었다. 해명을 했는데 보나 언니가 아무래도 안 믿는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은서는 “‘란제리 소녀시대’도 봤다. 정희 엄마로 나오신 선배님의 연기를 보며 너무 마음이 아팠고, 보나 언니의 연기를 보다가 펑펑 울었다”며 “너무 울어서 다음날 눈이 부을 정도였다. 내가 보나 언니 연기에 울지 몰랐다”고 말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