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트쇼’ 송경아 “부부싸움 후 2년간 요리 파업 중”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N ‘카트쇼’의 송경아/제공=MBN

MBN ‘카트쇼’의 송경아/제공=MBN

모델 송경아가 MBN 예능프로그램 ‘카트쇼’에서 부부싸움 후 요리를 그만두게 된 사연을 공개했다.

지난 18일 첫 방송을 시작한 ‘리얼마켓토크, 카트쇼'(이하 카트쇼)는 ‘패션 피플’ 특집으로 꾸며져 모델 송경아·이현이,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이 출연했다. 송경아는 모델이라는 직업과 달리 요리를 좋아하는 인간적인 모습을 공개했다.

MC 이수근은 송경아에게 “평소 남편과 함께 장을 보느냐”고 물었고 송경아는 “남편은 사업으로 바쁜 탓에 마트에 함께 오지 않는다. 거의 혼자 오거나 친정엄마랑 함께 찾는다”고 답했다.

이어 MC 서장훈이 “남편 밥상도 직접 차려주고 있느냐”고 묻자 그는 “그렇다. 요리하는 걸 좋아한다”며 자신감을 표했다.

MC 이소라·한혜연·이현이는 “송경아는 잼도 만들어 먹는다. 집에서 요리를 다 한다”고 거들었다. 실제 송경아는 그간 자신의 SNS를 통해 직접 만든 잼·파스타·스콘·케이크 등을 공개하며 요리법까지 전수했다.

송경아는 “처음으로 부부싸움을 한 뒤 서운함에 요리를 하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그는 “남편이 교포 출신이라 해외에 근무하고 있다. 결혼 직후 2~3년간은 떨어져 지냈다. 처음 한국에 들어왔을 땐 애틋한 마음이 컸다. 교포인데도 의외로 한식을 굉장히 좋아해서 정말 열심히 요리를 만들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그렇게 일과 병행하며 다 해줬는데, 부부싸움에서 남편이 ‘(요리를) 내가 해달라고 했느냐’고 하더라. 서운한 마음에 그때부터 2년간은 안 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